장애 아동의 학령기 형제자매 대상으로 자연 기반 미술치료 효과 연구

316

   미술치료 프로그램이 뇌파변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한 강수지 박사님과 백광현 교수님

우리 대학 일반대학원 졸업생 강수지 박사(의학과 임상미술치료전공)와 백광현 교수님(일반대학원 생명과학과)은 장애아동의 형제자매를 대상으로 실행한 자연기반 그룹 미술치료 프로그램이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재료를 통하여 집단으로 치유활동을 하는 것이 스트레스, 자존감 및 뇌파 (EEG) 변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연구한 결과를 SCIE & SSCI 저널인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IF 3.39)에 발표하였다.

이번 연구 결과에서 뇌파의 긍정적인 변화는 스트레스가 완화되고 면역체계가 더욱 강화되었음을 의미하며, 긍정적인 신체적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음을 밝혔다. 또한 장애아동의 형제자매들의 경우 자존감의 긍정적인 변화와 부모, 가족, 친구, 공부, 학교에 관한 스트레스의 점수가 크게 감소하여 일상생활에서도 스트레스 완화가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다.

연구팀은 “우리 주변의 자연을 기반으로 한 미술치료는 다양한 기억 경로를 통해 시각, 청각, 촉각, 후각 및 미각과 같은 뇌의 감각을 자극하는 경험을 활성화하고 기억하는 데 도움이 된다. 미술치료의 적용 후 객관적인 검증을 통해 신체변화를 관찰함에 따라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낸 점은 앞으로 미술치료 프로그램 개발과 매뉴얼화, 융합 치료시스템 모델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 라며 연구 결과의 응용 가능성을 강조하였다.

일반대학원은 실용적이며 체계화된 교육과 연구를 통해 여러 분야에서 공헌할 수 있는 심층적인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