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미술치료학과 박사과정 재학생, 연구논문 국제저널 게재

344

   “틱 장애 아동을 위한 미술치료의 이완 효과 확인”

지난 7월 19일, 차의과학대학교 일반대학원 의학과(비임상) 임상미술치료 전공 문주 학생이 제1저자로 참여하고 최한 교수가 지도한 미술치료 연구 논문이 IF 1.675의 영국저널 ‘ARTS & HEALTH“ 온라인에 실렸다고 한다.

논문은 ’틱 장애를 위한 이완으로서의 미술: 파일럿 무작위 대조시험 연구(Art as relaxation for tic disorders: a pilot radomised control study)’ 로 4주 간 틱 장애를 가진 아동들을 실험군과 대조군으로 무작위 배정하여 미술치료중재를 한 연구이다.

국내에서는 최초로 틱장애를 가진 아동에게 심박수 변동성(HRV)의 변화를 측정하기 위한 패치를 부착하여 미술치료의 이완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연구다.

이 논문은 저널의 심사위원로부터 “학문에 유용한 공헌을 할 것 같다. 연구는 매우 효과적으로 구성되었으며, 예술을 기반한 방법에 대한 이론적 근거를 도출하였으며 방법 및 분석이 명확하고 적절하다.”라는 평을 받았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