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의과학대학교,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평가 2년 연속 선정 ‘우수대학’ 쾌거

1422

차 의과학대학교,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평가 2년 연속 선정 ‘우수대학’ 쾌거

  • 우수대학 선정으로 국고보조금 62% 증액. 2023년도까지 10억 9000만 원 지원받아
  • 무전공 통합선발로 수험생 대입 준비 부담 완화 및 입시 공정성 확보 노력, 평가의 긍정 요소로 작용
  • 고교 교육 내실화, 입시 전문성 확보에 재투자해 선순환 체계 만들 것

차 의과학대학교(총장 김동익)가 교육부가 주관하는 ‘2023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연차평가에서 ‘우수대학’으로 선정됐다.

차 의과학대학교는 전년도 지원금 대비 약 62% 증가한 금액(6억 5천만 원)을 지원받게 되어 2023년도까지 총 10억 9천만 원의 국고보조금을 지원받는다. 아울러 이 사업은 24년도까지 추가 지원 예정이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고교 교육과정을 반영해 대입전형을 설계하고, 평가역량을 강화해 대입 공정성을 높인 대학에 정부가 3년간 재정지원(2년 지원 후 재선정평가를 거쳐 1년 추가지원)을 해주는 사업이다.

사업 2년 차인 올해는 2024·2025학년도 대입전형 계획 등을 점검해 사업비를 조정했고, 91개 대학(유형Ⅰ, 77개교) 가운데 차 의과학대학교(유형Ⅰ)를 포함한 총 17개교(유형Ⅰ, 14개교)만이 우수 대학으로 선정됐다.

[표] 2023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연차평가 결과

유형

평가결과

대학 (가나다 순)

우수
(총 14개교)

강남대, 경기대, 대구교대, 대진대, 동의대,
명지대, 부산가톨릭대, 숙명여대, 인하대, 제주대,
차 의과학대, 충북대, 한남대, 한동대

보통
(총 50개교)

가톨릭대, 가톨릭관동대, 강릉원주대, 강원대,
건국대, 경북대, 경인교대, 경희대, 계명대,
공주대, 광운대, 광주교대, 군산대, 금오공대,
단국대, 대구대, 대구한의대, 덕성여대, 동국대,
동아대, 부경대, 부산교대, 서울과기대, 서울여대,
선문대, 세종대, 성균관대, 성신여대, 순천향대,
숭실대, 아주대, 안동대, 연세대, 영남대, 원광대, 이화여대, 인천대, 전남대, 전북대, 전주대,
조선대, 중앙대, 청주교대, 한국교통대, 한국외대,
한림대, 한밭대, 한양대, 한양대(에리카), 호서대

미흡
(총 13개교)

건국대(글로컬), 경상국립대, 고려대, 국민대,
대구가톨릭대, 목포대, 부산대, 상명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충남대, 한국교원대

유형

평가결과

대학 (가나다 순)

우수

(총 3개교)

신라대, 한라대, 한성대

보통

(총 8개교)

고신대, 남서울대, 대전대, 배재대,
삼육대, 상지대, 우산대, 한국공학대

미흡

(총 3개교)

동명대, 중원대, 홍익대

 

차 의과학대학교는 지난해부터 시행한 무전공 통합선발이 축적한 수험생 대입 준비 부담 완화, 입시 공정성 및 전문성 강화가 평가의 긍정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입학사정관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평가역량강화교육’을 확대하고, 입학사정관을 증원했다. 블라인드 평가, 학생 1인당 평가위원 증원, 면접 시 녹화와 녹취를 활용해 공정성을 확보하고 학생 선발 기능을 강화했다.

윤정혜 입학홍보처장(심리학전공 교수)은 “차 의과학대학교는 교육부의 개정교육과정 취지에 발맞춰 문·이과계열 선택과목에 따른 차별이 없도록 공정성과 전문성을 강화해 전형을 개편했다”며 “학생과 학부모가 알기 쉽도록 대입 정보를 제공하고, 고교 교육 내실화와 투명한 입시 전형을 운영하며 수험생 부담 완화와 함께 입학 경쟁력을 강화해 가겠다”고 전했다.

[제공 : 차 의과학대학교 입학홍보처]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