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러브레터 학생기자를 이야기하다!

125

   차러브레터 김민지 학생기자

Q. 안녕하세요.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의료홍보미디어학과 21학번으로 최근에 차러브레터 부편집장이 된 김민지입니다.

Q. 차러브레터에 들어오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차러브레터를 들어오게 된 계기는 제가 기자가 되고 싶다는 꿈이 있어서 관련 활동을 해보고 싶었어요. 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차러브레터 소식지를 읽은 기억이 있는데 만약 이 학교에 가게 된다면 꼭 들어가고 싶었거든요. 사실 처음에 차러브레터 들어갈 거라고 말하면 동기들은 ‘거기가 뭐 하는 곳인데?’라고 했었죠, 그래서 차러브레터에 들어와서 꼭 학교 학생들이 모두 알고, 읽는 기사를 쓰면서 함께 성장하고 싶어서 들어오게 되었어요.

Q. 가장 기억에 남는 취재 혹은 에피소드가 있나요?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가장 최근에 있었던 총장님과의 면담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아직 1학년이라서 총장님과 대면으로 이야기할 자리가 많이 없을 것이지만, 차러브레터 부편집장으로 면담에 참여해서 기분이 너무 좋았어요. 총장님의 말씀을 듣고 앞으로 차러브레터가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어떤 것이 더 필요할지 알게 되고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시간이 된 것 같아서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Q. 차러브레터에서 활동하며 뿌듯했던 순간이 있다면 어떤 일인지 궁금합니다.

차러브레터를 하면서 가장 뿌듯하고 기억에 남는 일은 약학과 학회장님 인터뷰를 진행했던 것이 가장 먼저 생각나네요, 대면으로 인터뷰하는 것이 처음이라서 많이 떨렸는데 약학과 학회장님이 답변을 너무 잘 해주셔서 정말 수월하게 끝날 수 있었거든요. 너무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셔서 인터뷰 내용을 정리해서 기사가 나가니까 정말 뿌듯하더라고요. 직접 질문 만드는 것부터 인터뷰, 정리까지 하고 좋은 내용을 담은 기사를 학생들이 봐주신다는 것에 뿌듯함을 느꼈어요.

Q. 새롭게 기획해보고 싶거나 작성해보고 싶은 기사가 있나요?

제가 스터디를 하면서, 다른 학교 대학 신문을 찾아보면서 꼭 우리 학교에서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 기사가 있는데요. 학생들에게 학교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을 차 러브레터에서 직접 취재를 통해 풀어드리는 기획 기사를 작성해보고 싶었어요. 정말 ‘개교기념일에 학교 쉬나요?’등 학생들이 에브리타임에 올리거나 친한 동기들에게 물어보는 궁금증을 저희가 직접 팩트체크 후 기사로 나가거나 차러브레터 인스타그램 통해 한번 진행해보고 싶어요. 만약 저의 인터뷰를 보시고 풀어줬으면 하는 궁금증이 생각난다면 차러브레터 인스타그램으로 DM 부탁드립니다.

Q. 기삿거리를 찾는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다면 어떤 것이 있나요?

우선 학생들이 어떤 기사를 원하고 어떤 점을 궁금해하는지 먼저 생각해보는 것 같아요. 사실 이제 학교가 방학이 되면 학교나 학과 행사가 줄어들어서 기삿거리가 줄어들어서 고민을 참 많이 하거든요. 그래서 학생들이 궁금해할 만한 내용을 찾아보고, 제가 궁금한 점을 생각해봤던 것 같아요. 주변 친구들에게 꼭 질문을 많이 하고 강의 시간이나 특강 시간에 학생들이 궁금해했던 내용을 그냥 넘어가지 않고 적어두고 기획 기사화하는 것이 저의 노하우에요.

Q. 취재하거나 기사를 쓰면서 특히 중점을 두는 부분이 있다면 어떤 것인지 알고 싶습니다.

‘기사를 읽는 사람들이 좋아할까?’라는 고민을 제일 많이 하고 중점에 두는 것 같아요. 아무리 취재하고 기사를 쓰더라도 그 글을 읽는 학생들이 없다면 그 글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학생들이 읽을 수 있고, 흥미를 느낄 수 있는 내용 위주로 글을 쓰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 같아요. 읽는 사람뿐만 아니라 취재하거나 기사 쓰는 주제에서 꼭 들어가야 하는 내용이 들어갔는지와 논란이 될만한 부분이 있는지도 한 번 이상은 꼭 확인하고 최대한 좋은 방향으로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Q. ‘차러브레터의 일원이 되면 이런 점이 정말 좋다!’ 하는 것이 있다면 무엇이 있나요?

좋은 점은 스스로 성장하고, 생각을 많이 할 수 있다는 점이에요. 차러브레터에서 매주 스터디를 같이 하고 있는데 그런 활동과 자주 회의하고 이야기하는 특성상 선·후배끼리 친해지더라고요. 그래서 차러브레터 일원으로 선배님들과도 친해지고, 다 같이 단합하고 즐겁게 놀고 이야기하는 것이 힘든 학업과 과제들 사이에서 힐링이 되더라고요, 서로 함께 힘이 되어준다는 것만으로 정말 행복해요.

Q. 본인에게 차러브레터란 어떤 의미인가요?

차러브레터는 대학 생활의 동반자라고 생각해요. 차러브레터로 활동하면서 정말 대학 생활 내내 함께하고 싶더라고요. 그리고 함께 성장하고 있는 것 같아서 동반자라는 생각을 해봤어요. 기자를 꿈꾸고 있는 저에게는 경험이라고 생각해요. 직접 취재도 하고, 인터뷰도 하고, 기사를 써보면서 저에게는 정말 큰 경험이 되어주고 항상 고민하게 해주는 것 같아서 아주 소중한 의미에요.

Q. 마지막으로 학생기자로서의 포부가 궁금합니다.

학생기자로서 학생들을 위한 기사, 학생들의 의견을 담은 기사 등 우리 학교 학생들을 위한 기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더 많은 학생이 차러브레터를 알고 읽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부편집장으로서 차러브레터를 더 발전하는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 학생 기자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차러브레터에 대한 김민지 학생기자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더 나은 차러브레터를 만들기 위해 학생기자들은 오늘도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 우리 대학 학생들이 점차 발전하는 차러브레터의 모습을 함께 지켜봐 주기를 바라며 차러브레터에서도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소식을 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취재 : 학생기자 안소희]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