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학과, 14학번 이준수 동문 후배장학금 기부 약정

267

우리 대학의 약학과 14학번 이준수 동문이 후배들을 위해 장학금을 기부했다. 차 러브레터에서는 이 소식을 듣고 이준수 동문을 만나 기부를 하게 된 계기와 졸업 후 진로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1.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약학과 14학번, 6기 졸업생 이준수입니다. 현재는 성남시 소재의 복정고등학교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서 늦게나마 병역의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2. 후배장학금 기부 소식을 들었는데, 어떤 계기로 기부하게 되었는지?

대학 생활 중 경제적 상황이 여유롭지 못했습니다. 학제가 길다 보니 또래 친구들은 취업하고 자기 앞가림을 할 나이에 대학 생활을 하며 부모님께 손을 벌리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컸죠. 재정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고자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하며 때로는 하루 2끼를 라면으로 때우기도 했어요. 지금 생각해보니 그 시간에 학업에 더 열중해서 장학금을 받아 생활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아요. 학업에 충실하지 못했던 것이 성적표에 그대로 남아있어 부끄럽습니다.

혹시나 저와 같은 후배분들이 있다면 경제적인 부분에서 학업에 발목이 잡히는 일이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소소하게라도 돕고자 기부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부디 보탬이 되어 후배분들이 맛있는 밥도 먹고 학업에 충실하여 양질의 지식을 쌓은 약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 대학 생활은 어떻게 보냈는지, 본인이 참여한 활동 가운데 가장 기억나는 활동은?

학교에서는 정말 이것저것 많은 일을 한 것 같아요. 약학과 기부 1호인 ‘박찬섭’ 학우를 대표로 했던 약학대학 7대 학생회 ‘Pharmtastic CHA’, 약학대학 3대 동아리연합회, 열심히 함께 공연했던 ‘민트밴드’. 비교적 신설 약대이다 보니 미비했던 시스템이 많았는데, 후배분들에게는 좀 더 여러 활동에서 참고할 만한 기반이 만들어져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욕심내서 이것저것 만들어 놓고 나왔던 것 같아요. 지금 보니 완장왕(?)이네요. 이 과정에서 의견 차이로 다투거나 했던 일도 없지 않았지만, 결론적으로는 합심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낸 일이 많았던 것 같아요. 모쪼록 함께 일했던 모든 동기분들, 선후배님들과 많은 도움을 주셨던 교수님들께 감사했습니다.

아, 빼놓을 수 없는 게 있는데, ‘슈퍼스타CHA’에 비트박스로 나갔다가 차그룹 행사에서까지 무대에 오르게 됐어요. 우리 학교 개교 20주년 기념 영상 도입부도 맡게 됐고요. 상금 타려고 나갔다가 이걸 4년 내내 하게 될지는 몰랐습니다. 제 입이 마를 날이 없을 정도로 많이들 좋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4. 대학 졸업 후 어떤 일을 하고 계시는지, 대학 생활 때 어떠한 활동들이 사회생활 또는 회사 실무에 어떤 도움이 되고 있는지?

면허를 받고 일자리를 구해보려던 찰나에 국가의 부름까지 한 번에 받아 현재는 복정고등학교 행정실에서 민원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공식적인 업무는 아니지만, 간혹 보건실에서 자문할 때가 있기도 하고, 선생님들께도 소소한 약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여담이지만 비는 시간에는 소일거리로 네이버 지식iN에서 약학에 관련한 질문에 답을 드리는 일도 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전공과 관련된 실무에 몸담고 있지 않아서 답변하기에 조금 어렵습니다만, 사회복무 이전에 짧게나마 약국에서 근무하였을 때 느꼈던 점은 화술이 중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환자의 눈높이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적절한 표현을 찾아야 하고, 내 표현이 잘 닿을 수 있도록 조리 있게 말도 잘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학생들을 가르쳤던 경험이나 발표 과제 등이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물론 첫째로는 이것들 이전에 머리에 담겨있는 내용이 많아야 합니다. 환자분들에게 하나를 전달하기 위해서 약사는 열을 알아야 하는 것 같습니다.

5. 후배들에게 한마디 해주세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국이지만 늘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성남 지나가다가 배고프면 연락해주세요.

 

후배사랑 [아름다운 동행] 장학금 기부 문의 : 대외협력팀 031-881-7038 / jmyun@cha.ac.kr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