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학번 과대표를 만나다! : 의료홍보미디어학과 편

289

   21학번 의료홍보미디어학과 이환희 학생

차 러브레터가 21학번 과대표로 당선된 의료홍보미디어학과 이환희 학생을 만나봤습니다.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의료홍보미디어학과에 재학하며 21학번 과대표를 맡은 이환희입니다.

Q. 차 의과대학교 의료홍보미디어학과를 선택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A. 드라마 프로듀서를 꿈꾸며 드라마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미디어 관련 분야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의료홍보미디어학과는 미디어뿐만 아니라 의학 지식도 배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드라마 관련 일을 목표로 하는 저에게는 의학적인 전문 지식이 필요한 드라마를 제작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여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 의료홍보미디어학과 과대표를 지원한 이유가 있나요?

A. 저는 친구들과 어울려 지내는 것을 좋아하고, 선배님들과 교수님들과 쉽게 친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아서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초중고 내내 반장을 도맡아 해본 경험을 통해 잘 해낼 수 있다고 생각했고, 책임감이 있는 자리인 만큼 리더십을 발휘하여 통해 학과에 소식을 전달하고 소통의 매개체가 되면서 일을 잘 해낼 때 뿌듯함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하여 과대표를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 코로나 19 상황이 끝나면 과대표로서 하고 싶은 일이 있나요?

A. 저희 의료홍보미디어학과는 학과 모든 학생이 활발한 친구들이 많은데 코로나 19의 상황으로 인해 학과와 학교의 행사를 제대로 경험하고 즐겨보지 못한 점이 아쉬워서 MT를 꼭 진행하고 싶습니다! 그게 아니더라도 학생들 간 친목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작은 행사를 진행하면서 모두가 친해질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싶습니다.

Q. 약 2달간 학교생활을 하면서 느낀 학과의 장점이 있을까요?

A. 우리 학과 교수님들께서는 학생들보다 적극적이고 열정적이셔서 21학번 학생들에게 많은 관심을 주시고, 다양한 정보를 통해 폭넓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MT나 OT를 진행하지 못하였지만, 따로 21학번 학생들이 친해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시는 등 도움을 주셔서 굉장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Q. 마지막으로 21학번 동기들에게 하고 싶은 말과 과대표로서 포부 한 마디 해주세요.

아직 보지 못한 동기들이 많지만 언제나 학교에서 마주친다면 밝게 인사하며 친해졌으면 좋겠습니다! 과대표로서는 필요한 역량이 신속한 의사소통과 정보전달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부분에 더욱 신경 쓰면서 의료홍보미디어학과 21학번 학우들에게 만족하고, 도움이 될 수 있는 과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취재 : 학생기자 김민지]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