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People] 간호학과 김명아 교수

296

차러브레터는 CHA-people 코너를 신설해 우리 대학 교수 가운데 대외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교수나 주요 보직자로 임명된 분들을 인터뷰해 한주에 한 명씩 올리고 있습니다.

이번 주 CHA-people 인물로는 지난 2017년부터 코이카(KOICA)에서 활동해온 간호학과 김명아 교수로부터 코이카 활동과 관련된 내용을 들어봅니다.

코이카는 우리나라와 개발 도상국가와의 우호 협력관계 및 상호 교류를 증진시키고 개발 도상국가의 경제·사회 발전을 지원하기 위하여 각종 협력 사업을 통해 국제협력 증진에 힘쓰고 있는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입니다.

  1. 코이카(K0ICA)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코이카와의 인연은?

2013년 의료봉사팀으로 요르단을 방문해서 시리아 난민 상담을 했었는데 짧은 만남이었지만 많은 분들께 도움을 드릴 수 있었습니다. 더 많은 분들에게 보다 체계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알아보니 코이카를 통해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코이카 사업에 지원해서 2017년부터 코이카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습니다.

  1. 이번에는 코이카에서 요르단 암만에 다녀오셨지요이번에는 어떤 지원활동을 하고 오셨나요?

지역사회 센터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CHW(community health worker)가 지역사회 센터에 방문하는 주민들의 정신건강을 관리하고 필요시 신속히 병원으로 의뢰할 수 있도록 정신질환에 대한 지식을 증진하는 교육을 수행했습니다. 또 지역사회 주민과 시리아 난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스트레스 관리 교육과 리본 아트, 클레이 아트 등의 활동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1. 코이카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은데 코이카는 어떤 기관인지요?

코이카는 개발도상국에 원조를 수행하는 정부 산하기관으로 전문가들이 활동할 수 있도록 재정과 행정 지원을 하며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구축과 교육 지원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1. 우리 대학 학생들이 코이카 활동에 참여 가능한지요. 어떻게 하면 되는지요?

현재 본 사업에는 요르단 출장 시마다 차 의과학대학교 학생들이 참여하여 프로그램의 일부를 직접 수행하고 있습니다.

  1. 학생들에게 대학생활과 관련해 해주고 싶으신 말이 있다면요?

전 세계적으로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이 너무나 많습니다. 우리 차 의과학대학교 학생들도 열심히 공부해서 다른 지역에서 어렵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는 사람이 되면 좋겠습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