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Info] 캄테크(Calmtech)

186

캄테크(Calmtech)는 도움을 받고 있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할 정도로 조용하고 매끄럽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 사용자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도 필요할 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을 말한다.

캄테크는 ‘조용한’이라는 의미의 ‘calm’과 기술을 뜻하는 ‘tech’의 합성어다. 1995년 미국 정보기술 연구기업 제록스파크의 연구원 마크 와이저와 존 실리브라운이 논문을 쓰며 처음 사용했다.

캄테크는 무자각성, 확장성, 융합 서비스라는 세 가지 특징이 있다. 무자각성은 사용자가 자각하지 못해도 좋은 편안한 서비스를 만들어야 함을 말한다. 확장성은 캄테크로 인해 현실과 가상현실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것을 의미한다. 융합 서비스는 캄테크와 제3의 서비스를 융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야 함을 뜻한다. 즉 있어도 없는 것 같지만 생활에 필요한 도움을 주는 게 캄테크다.

따라서 캄테크는 어떤 특정한 기술이라기보다는 소리 없이 정보를 모으고 분석하여 사용자에게 적절한 맞춤 혜택을 주는 일련의 과정이라는 것이 IT업계의 시각이다.

캄테크를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은 센서등이다. 센서등은 사람이 현관 아래에 서면 자동으로 움직임을 감지해 점등한다. 스마트폰의 자동밝기 기능 또한 캄테크다. 캄테크는 최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이 발전하며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캄테크와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결합한 대표적 사례로 아기용품 제작 스타트업 올비(allb)의 아기 모니터 올비가 있다. 올비는 클립 형태의 디바이스로 기저귀에 부착해 사용한다. 스마트폰과 올비를 연결해 기저귀 상태부터 수면 중 호흡 상태, 체온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