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Info] 비메모리 반도체

400

반도체 산업은 용도에 따라 메모리 반도체와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로 구분할 수 있다.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메모리 반도체가 30%,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가 70%이다.

메모리 반도체는 말 그대로 정보를 기억하는 장치이며, 비메모리 반도체는 이를 제외한 나머지를 통칭한다. 비메모리 반도체 중에서 일부 소자용 반도체를 제외하면 대부분이 시스템 반도체이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시스템 반도체와 비메모리 반도체를 사실상 같이 지칭하기도 한다.

시스템 반도체는 쉽게 말해 사람으로 치면 ‘뇌’의 일부와 ‘눈’에 해당한다. 외부의 자극을 받아들이고 정보를 처리하는 역할을 한다. 구체적으로는 데이터 연산, 제어, 변환, 가공 등 역할을 수행한다.

메모리 반도체의 종류인 D램과 낸드플래시에서는 우리나라 반도체 회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세계 시장 점유율의 절반을 넘게 차지하고 있으며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는 CPU를 만드는 인텔, 퀄컴, ARM 등의 회사가 있다.

메모리 반도체는 우리가 사용하는 많은 기기에서 볼 수 있는 DRAM, SRAM, VRAM, ROM, Flash memory 등이 있다. 메모리 반도체는 컴퓨터는 물론이고 스마트폰, 게임기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는 전자제품의 두뇌 역할을 하는 칩으로 많이 사용된다. 일반 컴퓨터에 쓰이는 CPU, 마이크로컴퓨터에 사용되는 MPU(Micro Processing Unit), MCU(Micro Controller Unit), 로직 IC(Integrated Circuit),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AP(Application Processor), 디지털카메라(DSLR)와 스마트폰 카메라에 많이 쓰이는 CMOS 이미지센서 등이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총 133조 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시스템 반도체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메모리 반도체 중에서도 시스템 반도체는 전체 반도체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은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시장에서는 글로벌 점유율 60%를 차지하고 있으나 시스템 반도체를 비롯한 비메모리 시장 비중은 3~4%에 그치고 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