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근 교수 연구팀, 생분해성 염증억제 기술 개발, ‘거의 모든 생체이식 의료기기 적용 가능’

787

우리 몸에 생분해성 임플란트를 이식할 때 발생하는 염증을 획기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기술이 차 의과학대학교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차 의과학대학교 의생명과학과 한동근‧박우람 교수와 미국 시카고대학교 제프리 허블 교수팀이 공동 연구를 통해 수산화마그네슘 나노입자를 이용해 생분해성 고분자 임플란트로 인한 염증반응을 대폭 억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사람이 복용하는 제산제에 이용되는 수산화마그네슘(Mg(OH)2)의 pH 중화효과에 주목하고 이들을 나노입자 형태로 생분해성 고분자 의료기기에 첨가해 사용한 결과 임플란트의 염증 반응이 90% 이상 감소해 임플란트의 생체 적합성이 크게 개선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생분해성 고분자는 생체 이식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스럽게 사라지는 특성이 있으며 수술 부위의 봉합과 조직 재생, 약물 전달 등 체내 임플란트와 의료기기의 원료로 이용된다.

하지만 이들 고분자가 생체 내에 분해되면서 산성 물질을 생성하기 때문에 심각한 염증반응이 유발된다는 부작용이 있었지만 지금까지 이를 억제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이 없었다.

한동근 교수는 “이 연구는 생분해성 고분자 재료를 이용하는 거의 모든 기존 생체이식 의료기기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 원천 핵심 기술로서 앞으로 사업화되면 의료기기의 수입 대체 효과 및 수출 산업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이번 연구의 의미를 밝혔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및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국제학술지 ACS Nano 5월 29일자에 게재됐고 미국과 한국에 관련 특허가 등록되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