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의과학대 한동근 교수팀, 손상된 신장조직 회복 지지체 개발, ‘조직재생 원천기술, 신장질환자에 희소식’

378

손상된 신장조직이 다시 회복되도록 유도하는 획기적인 지지체가 개발됐다. 전 세계 성인 10명 중 1명이 신장질환을 앓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어서 앞으로 신장질환자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은 차 의과학대학교 한동근 교수‧박우람 교수와 미국 시카고대학교 제프리 허블 교수팀이 공동연구를 통해 생체모방 생분해성 고분자 지지체를 개발해 신장조직의 재생효과를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실제 신장조직의 구조를 모방한 다공성 지지체를 개발함으로써 손상된 신장조직의 재생을 촉진시키는 전략을 세웠으며 신장이 4분의 1만 남은 생쥐에 개발된 지지체를 이식하자, 신장조직 형성이 150% 증가하고, 신장의 기능이 거의 100% 회복되었다고 밝혔다.

개발된 지지체에는 돼지의 신장으로부터 추출한 세포외기질이 첨가되었다. 세포외기질은 다양한 성장인자를 포함하고 신장조직과 유사해, 세포의 성장과 분화를 돕는다. 또한 사람이 복용하는 제산제에 이용되는 수산화마그네슘(Mg(OH)2)도 첨가되어 낮아진 pH를 중화시키고 염증반응을 억제하는 기능을 했다.

한동근 교수는 “이 연구는 조직재생을 위한 거의 모든 생분해성 지지체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 원천기술”이라며, “사업화되면 의료기기, 줄기세포 치료제, 면역세포 치료제, 오가노이드(미니 장기) 및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에 응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 및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국제학술지 ‘ACS 센트럴 사이언스(ACS Central Science)’에 1월 26일 게재되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