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의과학대 등 6개 대학과 경기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경기북부 지역 예비창업자 조기 발굴 공동 육성’

149

차 의과학대학교 등 경기 북부지역 6개 대학과 경기콘텐츠진흥원은 6월 28일 지역 내 우수한 예비창업자를 조기 발굴해 공동 육성하고 지역 내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북부 지역기반 창업지원 인프라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지형 차 의과학대학교 창업지원단장과 오창희 경기콘텐진흥원장, 김정훈 신한대학교 취창업지원처장, 정영호 한국항공대학교 학생경력개발센터장, 이용준 경동대학교 창업교육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올해 최초로 협업이 시도되는 ‘MDC 창업 프로젝트 패키지 지원사업’은 예비창업자에게 생소한 법률, 세무, 노무, 지적재산권 등 기본 교육과 함께 비즈니스모델 강화를 위한 집단 코칭, 전문가 그룹 멘토링, 일대일 컨설팅 등 교육과정을 지원한다.

또한 교육 수료생을 대상으로 별도 심사를 통해 최대 2천만 원 등 총 3억 9천만 원 창업 자금도 지원한다.

협약에 따라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차 의과학대학교 등 6개 협력대학에 ‘MDC 창업 프로젝트 패키지 지원사업’ 교육생 선발 권한을 부여하며 협력대학은 학교별 재량에 따라 참여 학생에게 창업 지도교수 배정, 학점인정 등 창업활동 제반 환경을 지원한다.

경기콘텐츠진흥원과 6개 협력대학은 ‘MDC 창업 프로젝트 패키지 지원사업’을 시작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 발전시킬 계획이며 앞으로 경기 북부지역에서 배출되는 우수한 인재가 스스로 지역 내 정착을 선택할 수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관·학·민 범위로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오창희 경기콘텐츠진흥원장은 “경기북부 창업 및 스타트업 생존환경은 열악한 것이 현실이고 스타트업 생존환경은 기관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경기북부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갈 우수한 창업인재가 지역 발전 원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기북부 관내 역량 있는 대학 및 기관, 기업이 함께 힘을 보태주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