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의과학대 의전원 연구팀, 패혈증 치료제 신규물질 개발, ‘빅데이터 활용 단기간에 약물 발굴 큰 의미’

250

차 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미생물교실 유종만 교수팀(한혜정, 정혜윤 교수)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신약개발지원센터 연구진과 공동연구를 통해 패혈증 치료제 신규 물질을 개발했다.

패혈증은 아직까지도 근본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질환으로 패혈증 치료제의 세계시장 규모는 74억 달러(약 8조 3천억 원, 2017년 기준)에 달한다. 이번에 개발한 패혈증 치료물질은 세포 및 동물실험에서 효과가 확인됐다.

이번 성과는 특히 빅데이터와 가상스크리닝을 활용해 후보물질 도출에 성공한 사례로서, 앞으로 이 기술을 사용하면 신약개발에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적 권위의 학회지인 <SCIENTIFIC REPORTS> 10월 8일 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패혈증은 미생물의 혈액감염으로 유발되는 전신성 염증반응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치사율이 높은 반면, 치료제가 없어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대한 수요가 높다.

릴리,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패혈증 치료제 개발에 도전했으나 치료율이 낮거나 부작용이 발생해 포기한 바 있다. 근본적 치료제가 아직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수혈과 혈액투석 등의 방법으로 치료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기존 화합물 빅데이터와 가상스크리닝 방식을 활용해 후보약물을 1차 선정한 뒤, 세포와 동물실험으로 약효를 검증하여 CGP-60474 화합물이 패혈증의 염증기전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CGP-60474는 전사인자 NF-κB 신호전달을 억제하여 대식 세포의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를 억제할 수 있으며, 이에 패혈증 동물 모델에서 CGP-60474를 투여받은 그룹의 생존율이 대조군에 비해 40% 높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진은 “CGP-60474의 패혈증 세포 및 동물 치료효능을 통해 확인함으로써 패혈증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 주었을 뿐만 아니라, 빅데이터를 활용해 단기간 내에 약물을 발굴할 수 있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라고 평가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