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공학과 임대석교수 심근경색 치료 효능을 검증한 연구 저명저널에 게재

1429

차 의과학대학교 임대석 교수팀(임대석 교수, 이준호 박사)은 급성심근경색에서 면역조절이 가능한 수지상세포를 이용하여 심부전이행을 억제하는 치료 효능을 학계에 최초로 규명하였다.

급성심근경색(Acute Myocardial Infarction)은 관상동맥 내 죽상경화반의 파열과 혈전으로 인하여 혈관이 완전히 막혀 심근조직이 괴사에 이르게 되는 질병으로, 급성심근경색 후 5년 내 34%의 환자에서 심부전이 발생하고 이로 인하여 사망하는 확률이 신부전이 발생하지 않은 환자 대비 3~4배로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왔다.

기존에는 급성심근경색 이후 발생하는 심부전에 대한 예방법이 존재하지 않았다. 면역조절이 가능한 수지상세포를 이용하여 기존의 세포치료와 다른 새로운 개념의 치료방법을 제시하여 심부전으로의 진행을 막을 수 있는 예방치료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본 연구 결과는 현재 의학분야(순환기)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지닌 국제 학술지 Circulation(평균인용지수 17.047)에 게재되었으며, ㈜파로스백신과 함께 연내에 연구자임상을 통하여 세계 최초로 급성심근경색질환에서 면역관용수지상 세포를 이용한 치료효능 연구를 검증할 예정이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