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생식의학회 최우수 논문발표상 수상

956

산부인과교실 이우식 교수, 의생명과학과 최영석 교수팀이 최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제72회 미국생식의학회(ASRM)에서 최우수 논문발표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최영석 교수팀은 항암치료 시 세포의 독성을 줄여주는 물질로 알려진 멜라토닌과 그렐린을 함께 투여하면 가임력을 보존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관련 연구 결과는 학회에 참석한 많은 생식의학 전문가들과 연구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연구팀은 쥐 100 마리를 대상으로 백금계열의 항암제인 시스플라틴을 0.5, 1.0, 1.5, 2.0 mg/kg씩 5일에서 14일 동안 매일 투여한 뒤 난소조직을 채취해 분석했다. 그 결과 항암치료제인 시스플라틴이 원시난포세포를 과활성화 해 번아웃 시킴으로써 조기 폐경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시스플라틴으로 인해 원시난포세포가 빠르게 소모되어 폐경이 앞당겨져 난임이 되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시스플라틴이라는 약물이 난소 내 원시 난포 세포를 과활성화 시켜 폐경에 이르게 한다는 사실을 밝혔고, 이 과활성화를 막는다면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연구팀은 가임력 보존을 위해서 과활성화를 억제하는 물질로 멜라토닌과 그렐린을 시스플라틴과 함께 투여해 실험했다. 실험 결과 멜라토닌과 그렐린이 원시난포 세포의 과활성화를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최영석 교수는 “원시난포 세포의 과활성화를 막을 수 있다면 항암치료를 받은 암환자들의 상당수가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암치료를 받는 가임여성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난소 내 난포를 보존하는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CHA University – 상업적 무단전재ㆍ재배포 금지